광주시, 분동 신설 3개동 12월 1일 행정업무 개시

쌍령동, 송정동, 광남1동 3개동의 행정업무를 오는 12월 1일 개시

이욱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1/25 [17:14]

광주시, 분동 신설 3개동 12월 1일 행정업무 개시

쌍령동, 송정동, 광남1동 3개동의 행정업무를 오는 12월 1일 개시

이욱호 기자 | 입력 : 2020/11/25 [17:14]

  © 이욱호 기자


광주시는 지속적인 인구증가에 따른 주민편의와 행정서비스 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기존 3개동(경안동, 송정동, 광남동)을 분동(分洞)해 신설된 쌍령동, 송정동, 광남1동 3개동의 행정업무를 오는 12월 1일 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신설되는 동의 명칭과 경계는 ▲경안동은 경안동과 쌍령동으로 ▲송정동은 송정동과 탄벌동으로 ▲광남동은 광남1동(현 삼동, 중대동, 장지동, 목동, 직동, 태전동 일부)과 광남2동(현 태전동 일부)으로 분리된다.

 

경안동, 탄벌동, 광남2동은 기존 주민센터에서 업무를 수행하며 신설된 3개 동은 신청사가 준공될 때까지 당분간 임차한 임시청사를 행정복지센터로 이용하게 된다.

 

각 동의 임시청사는 쌍령동(쌍령동 149, 신축 JM빌딩), 송정동(송정동 302-21, 한전 건물), 광남1동(태전동 261-20, MJ빌딩 전층)에 위치한다.

 

신설되는 각 동은 오는 12월 1일 임시청사 대회의실에서 개청식을 열고 새로운 행정서비스 시작을 알릴 계획이다.

 

이번 분동으로 광주시는 전입신고, 제증명 발급 등의 업무뿐만 아니라 복지사례관리, 치매어르신 돌봄 등 지역밀착형 복지서비스를 강화해 행정·복지 서비스의 효율적인 제공 및 주민자치센터 활성화를 통한 진정한 주민자치에 한 걸음 더 다가가게 됐다.

 

시 관계자는 “분동 후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원활한 행정·복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청사개청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7월 개정된 ‘광주시 행정운영동의 설치 및 동장정수에 관한 조례’가 임시청사 개청과 동시에 12월 1일 시행돼 광주시는 3면, 4읍, 6동 체제가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