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춘궁동, 유관 단체 활동 재개

공공주택지구 지정에 따른 주민 결속력 강화 및 보상 현실화 추진

이욱호 기자 | 기사입력 2019/12/23 [18:38]

하남시 춘궁동, 유관 단체 활동 재개

공공주택지구 지정에 따른 주민 결속력 강화 및 보상 현실화 추진

이욱호 기자 | 입력 : 2019/12/23 [18:38]


하남시 춘궁동 주민자치협의회 등 유관 단체가 반년 만에 공식적인 활동을 재개한다.

 

춘궁동 유관 단체는 지난 5월 24일 하남교산대책위 사무실에서 기자 회견을 통해 정부의 신도시 철회를 요구하며 일괄 사퇴 의사를 발표한 바 있다.

 

기자 회견 당시 주민자치협의회(26명), 통장단(9명), 새마을협의회(20명), 바르게살기협의회(27명), 방위협의회(30명), 지역사회보장협의회(19명), 체육회(61명) 등 춘궁동 유관 단체가 모두 한뜻임을 보여 줬다.

 

하남시는 교산 신도시가 공공주택지구로 지정됨에 따라, 마을공동 이주단지 조성 등 주민들의 숙원 사항을 정리해 정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강력하게 건의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김상호 하남시장은“교산 신도시 지정으로 조상 대대로 이어온 토지와 주거 등 삶의 터전을 잃게 되는 주민들이 향후 마을공동 이주단지 조성 등을 통해 동고동락하던 이웃들이 뿔뿔이 흩어져야 하는 아픔만큼은 막아야 한다.”고 역설하기도 했다.

 

춘궁동 유관 단체가 활동을 재개하기까지 각 단체장 및 회원들이 수없이 많은 토론과 논의를 진행했다.

 

신도시 철회가 관철되지 않은 상황에서 결코 쉽지 않은 결정이었으나 김종택 춘궁동장이 하남시의 방침을 설명하며 유관 단체의 활동 재개를 간곡히 요청한 바를 대승적 차원에서 수락한 것이라 하겠다.

 

춘궁동 유관 단체 활동 재개로 무엇보다 주민 결속력 강화를 통한 보상 현실화 추진 등 하남시의 대정부 협상력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교산 신도시는 교산동, 상사창동, 춘궁동, 하사창동, 항동 등 춘궁동 관내 지역과 천현동 일부를 포함하도록 설계됐다. 정부 계획에 따르면 총 649만㎡ 규모로 2029년까지 3만 2천여 세대가 입주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