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주민 2천여명 "서현동 110번지 졸속 주택개발 철회해야"

22일, 서현역 광장에서 대규모 집회... ‘지역여건을 고려하지 않은 고밀도 주택건설을 철회해야 할 때’ 주장

이욱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6/24 [17:15]

분당주민 2천여명 "서현동 110번지 졸속 주택개발 철회해야"

22일, 서현역 광장에서 대규모 집회... ‘지역여건을 고려하지 않은 고밀도 주택건설을 철회해야 할 때’ 주장

이욱호 기자 | 입력 : 2019/06/24 [17:15]

 



지난 22일, 서현역 광장에서 ‘서현동 110번지 내 공공주택 지구지정’ 철회를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약 2천여명의 주민들이 참석한 이번 집회는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구성한 ‘서현동 110번지 난개발 저지 주민 비상대위원회’에서 주최한 집회로써, 주민들이 요구했던 ‘서현로 교통난 및 인근 학교 교육난’ 해결 요구에 대해 공공주택 건설을 추진하던 국토부와 LH 등이 이렇다 할 답변을 내놓지 못하자 대규모 시위를 개최한 것이다.

 

약 2시간동안 개최된 이번 집회에선 ▲서현동 110번지 지구지정 철회 구호 제창 ▲학부모, 입주민 등 주민대표 발언 ▲서현동 일대 가두시위 등으로 진행되었다.

 

이 날 참석한 주민 비대위 강태구 위원장은 ‘해당 지역의 생활여건은 살펴보지 않은 채 책상머리에서 지도 펴놓고 빈자리만 찾아 골라 지으려는 정부의 졸속 주택건설은 철회되어야 한다’ 며 ‘앞으로 주민들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계속해서 집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외부인사로 참석한 서현1,2동 지역구 바른미래당 이기인 시의원은 ‘주민들은 어려운 사람들과 더불어 살자는 것을 반대하기 위해 개최한 것이 아니다’ 라며 ‘수년 간 겪어왔던 교통, 교육난에 대해 국가가 내놓은 해결책이, 단순한 미봉책임을 잘 알기에 그들의 무책임한 탁상공론에 분노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하루 빨리 정부 정책의 오류가 있음을 인정하고 지역여건을 고려하지 않은 고밀도 주택건설을 철회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5월 3일 국토부는 약 24만㎡ 규모의 서현동 110번지 부지에 2400여세대의 공공주택을 건설하겠다고 발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