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세외수입 체납자의 압류물건 공매처분 실시

다음달 15일까지 미납 시 한국자산관리공사에 공매

이욱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6/20 [16:09]

하남시, 세외수입 체납자의 압류물건 공매처분 실시

다음달 15일까지 미납 시 한국자산관리공사에 공매

이욱호 기자 | 입력 : 2019/06/20 [16:09]

▲ 하남시청 전경     ©이욱호 기자

하남시는‘2019년 상반기 체납액 일제정리기간’운영과 관련해 세외수입 고액·상습체납자의 부동산 압류물건을 강제 매각해 체납액에 충당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시는 지난 14일에 세외수입(이행강제금 등) 500만원 이상 체납자의 재산을 전수 조사해 그 중 118명의 대상자에게 부동산 공매 예고서를 발송하고 자진납부를 유도했다.
 
이중 다음달 15일까지 납부하지 않은 대상자의 부동산 압류물건을 한국자산관리공사에 공매 의뢰할 예정이다.
 
납부는 가상계좌, 현금입출금기(ATM) 및 위택스(www.wetax.go.kr) 등에서 가능하며, 담당부서에서 체납액 및 납부방법을 안내받은 후 납부하면 된다.
 
정택용 세원관리과장은“성실납세자와의 형평성을 위해서라도 고액·상습체납자의 체납액에 대해서 강력한 징수활동을 전개해 체납자의 납세의식 고취 및 자주 재원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뢰 예정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