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자유한국당 및 바른미래당 "판교 구청사 예정 부지 매각 강력 반대"

‘2019년 공유 재산 관리 계획 제3차 변경(안)’ 논의 끝에 자정 24시를 넘어 자동 산회... 야당 의원들 "성급한 매각 결정과 의회 통과 밀어붙이기" 주장

이욱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6/05 [17:06]

성남시의회 자유한국당 및 바른미래당 "판교 구청사 예정 부지 매각 강력 반대"

‘2019년 공유 재산 관리 계획 제3차 변경(안)’ 논의 끝에 자정 24시를 넘어 자동 산회... 야당 의원들 "성급한 매각 결정과 의회 통과 밀어붙이기" 주장

이욱호 기자 | 입력 : 2019/06/05 [17:06]

▲성남시의회 야당인 자유한국당 및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5일 긴급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이욱호 기자



성남시의회가 지난 3일 부터 제245회 정례회를 진행 중인 가운데, '판교구청사 예정 부지 매각'을 두고 여야간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지난 4일 소관 상임위인 경제환경위원회에서는 ‘2019년 공유 재산 관리 계획 제3차 변경(안)’이 6시간여의 논의 끝에 정회 중 자정 24시를 넘어 자동 산회로 의결이 보류된 바 있다.

 

금번 제245회 정례회에 부의된 ‘2019년 공유 재산 관리 계획 제3차 변경(안)’은 분당구 삼평동 641번지 판교 구청 예정 부지를 매각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에 성남시의회 야당인 자유한국당 및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5일 긴급기자회견을 개최해 안건에 대한 강력한 반대 의사를 밝히고 나섰다.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야당 의원들은 "성남시와 민주당 의원들의 성급한 매각 결정과 의회 통과 밀어붙이기로 성남시의회를 파행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해당 부지는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 퇴임 직전 엔씨소프트사와 R&D 센터 설립을 위한 비밀 유지 조항이 포함된 밀실 졸속 MOU를 체결했고 현재 파기가 안 된 상태로서 내용 또한  불분명하여 법률적 검토가 필요한 상태"라며 "성남시와 민주당 의원들은 지역주민의 여론 수렴이라는 기본 절차도 없이 20여명의 주민 간담회만으로 성급하게 매각을 강행하려 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서 "판교구청사 부지는 설령 계획이 바뀌더라도 공공의 목적을 위해 쓰여야 마땅하다. 돈이 없다며 매각 대금을 탐내 무작정 민간에 팔아넘기려는 행태는 애초의 조성 목적과 원칙에 크게 위배되는 행위"라며 "수적 논리를 앞세워 본 부지 매각을 강행하려는 횡포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력 반대 의사를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